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헬로비너스 나라, 묘한 오라 성숙한 여인으로 변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헬로비너스’ 나라
사진제공=나일론


▲ ‘헬로비너스’ 나라
사진제공=나일론
걸그룹 헬로비너스의 나라가 패션 매거진 <나일론> 11월호 화보에서 색다른 매력을 선보였다.

나라는 이번 화보에서 기존의 상큼하고, 밝은 이미지에서 벗어나 묘한 오라를 뿜어내는 여인으로 변신했다. 가늘고 긴 팔 다리와 작은 얼굴, 그리고 능숙한 포즈가 더해져 완성된 이번 화보는 더없이 아름다운 나라의 모습이 담겨있다.

이어서 현장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는 도도하고, 차가워 보이는 첫인상과는 달리 털털하고 진솔한 나라의 매력이 드러났다. ‘예쁨’을 주제로 진행된 인터뷰에서 그녀는 소극적이고, 남의 눈치를 많이 봤던 예전과 달리 지금은 망가지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고 도전하면서 자신을 사랑하게 되었고, 그게 예쁜 모습으로 비춰지는 것 같다는 겸손하면서도 솔직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어, 처음으로 도전한 연기라는 영역과 그녀의 첫 영화 <소녀의 세계>에 대한 기대감도 드러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처녀막 볼 수 있나” 마취 여성 성추행한 대형

산부인과 근무 중 마취된 여성 주요부위 만져환자뿐 아닌 여성 간호사에도 성희롱 발언A씨 “신기하고 관찰 위해 만졌다” 진술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