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영애, 우아함과 절제된 관능미 ‘여신 아우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트 쿠틔르를 기반으로 한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발렌티노는 고혹적인 아름다움의 대명사 이영애와 함께 <엘르> 2월호의 커버를 장식했다.

배우 이영애와 함께 한 이번 발렌티노 화보는 ‘휴머니즘에 대한 펑크적인 접근을 주제로 한 2017 SS 컬렉션’을 중심으로 ‘펑크 르네상스’와 ‘쾌락의 정원’ 두 개의 테마를 세월이 멈춘듯 아름답고 현대적인 우아함으로 소개했다.
특히, 표지로 선정된 화이트 드레스는 천당과 지옥의 판타지를 진보적으로 표현했던 네덜란드 화가 히에로니무스 보쉬(Hieronymus Bosch, 1405-1516년)의 가장 유명한 작품이라 일컬어지는 ‘쾌락의 정원(Gardens of Earthly Delights)’을 영국 디자이너 잔드라 로즈가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모티브가 특징으로, 이영애를 통해 시대를 초월하는 우아하고 절제된 관능미를 전한다.

사진제공: 발렌티노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부모님 이름으로 1억원 기부하겠습니다”…통

어버이날을 앞두고 부모님 이름으로 1억원을 기부한 효자가 있다.6일 상주시에 따르면 어버이날을 앞두고 경남 창원에서 내과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