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귓속말’ 이보영 “남편 지성, 앞길 잘 닦아줘 고맙긴 하지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귓속말’에 출연하는 배우 이보영이 남편 지성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24일 서울 목동 SBS사옥에서는 SBS 새 월화드라마 ‘귓속말’(극본 박경수, 연출 이명우 남태진)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배우 이보영, 이상윤, 권율, 박세영이 자리했다.

오랜만에 안방 극장에 복귀하게 된 이보영은 “시청률에 대한 부담감은 없다. 잘 만든 작품을 선보이고 싶은 마음이 크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어 남편 지성이 출연한 SBS 드라마 ‘피고인’ 후속작에 임하게 된 것에 대해 “남편이 앞길을 잘 닦아놔서 고맙긴 한데, 자체적으로 재미있게 찍고 있기 때문에 좋은 드라마를 선보일 수 있을 것 같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지성이 연기에 대한 조언을 해줬냐는 질문에는 “일로 서로 조언하지 않는다. 게다가 계속 엇갈려서 집에 들어가 솔직히 얼굴 못 본 지 너무 오래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SBS 새 월화드라마 ‘귓속말’은 법률회사 태백을 배경으로 적에서 동지, 결국 연인으로 발전하는 두 남녀가 법비(法匪: 법을 악용한 도적, 권력무리)를 통쾌하게 응징하는 이야기다. 오는 27일 오후 10시 첫 방송.

사진제공=스포츠서울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