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태양의 후예’ 송중기 “소중한 대본 채우는 배우 되겠다” 감동 소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송중기가 감동적인 수상 소감으로 눈길을 끌었다.

24일 진행된 SBS ‘제29회 한국 PD대상’ 시상식에 참석한 송중기는 ‘출연자상-탤런트 부문’을 수상해 무대에 올랐다. 그는 지난해 KBS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서 특전사 대위 ‘유시진’ 역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큰 인기를 얻은 바 있다.

무대에 오른 송중기는 “‘태양의 후예’ 드라마로 많은 상을 받았지만 이 상이 감히 가장 기분이 좋은 상 같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어 “대한민국을 설레게 만들어 주신 김은숙, 김원석 작가님께 감사하다. 김응복 감독님께도 칭찬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또한 “많은 배우들 뒤에서 묵묵히 서포트 해주신 제작진 분들께 고생하셨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며 함께 자리하지 못한 제작진들에게도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송중기는 앞서 CBS ‘김현주의 행복한 동행’으로 작가상을 받은 김문숙 작가의 말을 인용했다. 김문숙 작가는 “매일 허공으로 날아가는 대본을 쓴다”고 소감을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송중기는 “앞서 김문숙 작가님이 ‘허공으로 날아가는 대본을 쓰신다’고 말하며 울컥하셨다. 소중한 대본 날아가지 않게 채우는 배우가 되겠다”고 말해 감동을 선사했다.

사진=SBS ‘제29회 한국 PD대상’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