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나혼자산다 김지수, 타로점 보러 갔더니 “남자 보는 눈이 엉터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혼자산다’에 출연한 김지수가 타로점을 보는 모습이 공개됐다.

지난 2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데뷔 22년 차 배우 김지수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나혼자산다’에서 김지수는 타로 점을 보러 타로가게로 들어갔고 타로 마스터에게 “올해 연애한다고 나와요?”라며 적극적으로 자신의 애정 및 결혼운을 물었다.

타로 마스터는 “앞으로 6~7년 안에는 결혼이 가능하다”라는 점괘를 말했다. 이에 김지수는 “그 이후에는 힘드나요?”라고 물었고 타로 마스터는 “지금도 이르진 않았잖아요”라고 돌직구를 날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타로 마스터는 “그런데 남자 보는 눈이 정말 없어요. 엉터리에요. 제대로 된 사랑을 여태까지 못해 봤다고 나오네요”라고 말해 김지수를 또 한번 좌절케 했다.

김지수는 “최근 관심이 가는 사람이 있다”고 말하면서 애정운을 점쳤고 타로 마스터는 “그 분이 먼저 다가 올 가능성도 있다”고 해석해 김지수를 흐뭇하게 만들었다.


사진=MBC ‘나혼자산다’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