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나혼자산다’ 김지수, 본인 민낯에 소스라치게 놀라..어느 정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김지수가 ‘나혼자산다’에서 민낯을 공개했다.

지난 2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데뷔 22년 차 배우 김지수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나혼자산다’에서 김지수는 “집에서 촬영한 것이 처음이다”라며 “특별한 게 없다. 밥먹고 뒹굴고 똑같다”고 말해 기대를 자아냈다.

이어진 화면에서 김지수는 아침에 침대에서 뒹구는가 하면, 신고 자던 수면양말을 휙 던지는 등 자연스러운 일상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어 눈을 비비며 카메라로 다가오는 자신의 민낯을 스튜디오에서 함께 보던 김지수는 “엄마야!”라고 소리를 질러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수는 일어나자마자 주전부리로 각종 말린 채소를 준비했다. 이에 박나래는 “무슨 탕약 끓이세요?”라고 물었고 김지수는 “예전에는 과자를 많이 먹었지만 저게 몸에 좋아요”라고 설명했다.

김지수는 계속해 집안을 청소하며 부지런한 모습을 보였다. 마당 청소에서부터 실내 물걸레 청소까지 쓸고 닦고를 반복하던 김지수는 마침내 쇼파에 드러누워 쉬었고 박나래는 “쉴 때는 꼭 우리 직업 없는 이모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사진=MBC ‘나혼자산다’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