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내 귀에 캔디2 이준기 박민영, 스포일러에 분노의 발차기 “모른척 해줄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내 귀에 캔디2’ 이준기가 박민영에게 정체를 들켰다.

25일 방송된 tvN ‘내 귀에 캔디2’에서는 이준기가 아침에 기사를 살펴보다 당황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자신이 ‘내 귀에 캔디2’ 녹화 중이라는 사실이 기사로 나갔다는 사실을 확인한 이준기는 “이게 나가면 어떡하냐”며 침대 위에서 분노의 발차기를 했다. 이어 “으하하하하”라며 허탈한 웃음을 터뜨렸다.

이어 박민영과 전화 연결을 한 이준기는 “아무 일 없지?”라며 박민영을 떠봤다. 박민영은 “사진이나 찍히지마 이제”라고 말했고 이준기는 “응? 무슨 말이야?”라며 자신이 아닌 척 했다. 박민영은 “그냥 못 본척 해줄까”라며 이준기를 들었다 놨다 했다.

이준기는 “나만 들킨 거냐”며 억울해했고 ‘바니바니’의 정체에 대해 “저만 모르는 거죠”라며 답답해 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