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는 형님’ 걸스데이 민아, 6년 전 댄스 재연 후 분노 “너 죽고 나 살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는형님’에 출연한 걸스데이 민아가 신인 시절 과감하게 췄던 댄스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지난 25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걸스데이 민아가 과거 강호동이 MC를 봤던 예능프로그램에서 췄던 일명 ‘파닥파닥’ 댄스를 재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민아는 “6년 전 신인 때 췄던 춤인데 몸이 그걸 기억해서 어느 순간 추고 있더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자 ‘아는 형님’ 멤버인 강호동을 주축으로 김희철, 이상민 등은 “너무 궁금하다”, “진짜 궁금해서 그러는데 어떻게 하는지 조금만 보여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민아는 “진짜 내 인생에서 마지막으로 추는 것”이라며 ‘파닥파닥’ 댄스를 선보였다.

‘파닥파닥’ 댄스를 본 ‘아는 형님’ 멤버들은 “귀엽다”, “웃기다”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민아는 자신에게 춤을 시킨 강호동에게 “죽일 거야. 너 죽고 나 살자”라며 머리를 붙잡는 모습을 보였다.


민아는 춤을 보이기 망설였던 이유에 대해 “신인 때 진짜 열심히 하고 싶은 마음으로 했는데 그 춤을 추는 내 모습이 너무 싫어서 그랬다”고 설명했다.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