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엠버, 또 한 번 의미심장한 글 게재 “나는 무엇을 더 해야 하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룹 에프엑스(f(x)) 멤버 엠버가 또 한 번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26일 엠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에게 당신을 위한 시간은 없습니다.(We don’t have time for you)”라는 문장을 시작으로 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엠버는 “매년 나는 몇 주씩 집에 있어야 했다. 왜냐하면 아무 일도 들어오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그간 활발한 활동을 하지 않았던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엠버는 “(마냥) 기다리는 대신 지난 5년간 나는 자작곡을 써 왔고, 앨범을 스스로 만들었고, 프로듀싱 및 디렉팅까지 했으며, 비디오를 편집하고 콘셉트와 스타일도 제안했다. 제안서와 마케팅 계획까지 제출했다. 나를 좋아하는 팬들을 위해 뭐라도 하기 위해”라며 그간 음악 작업을 위해 노력했던 일들을 언급했다.

그는 “5년이 지난 지금, 나는 같은 답을 받았다. 그들은 여전히 내게 충분하지 못하고 말한다. 나는 무엇을 더 해야 하나?”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엠버는 지난 14일에도 “나는 모든 것을 다 바쳤고 일을 해결하려고 노력했다. 하지만 결국 계속 무시당하고 상처받고 있다”는 내용을 공개한 바 있다. 이에 그가 이러한 글을 올린 배경에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다음은 엠버 인스타그램 전문.

“We don’t have time for you” Every year, I would stay at home for weeks because nothing was “coming in.” Instead of waiting, for the past 5 years I’ve been writing my own songs, making my own albums, producing, directing, and/or editing my videos, making concepts and styling, writing proposals and presenting marketing plans, and even looking for my own jobs, all so that I could do what I love for my fans. Even after 5 years, I’m given the same answer. They still tell me I’m not good enough. What more do I have to do?

사진=인스타그램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