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복면가왕 구자명 “축구 했다가 노래하는 애..정체성 방황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복면가왕’에 출연한 가수 구자명이 가왕의 문턱 앞에서 좌절했다.

2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에서는 제52대 가왕 자리를 두고 가왕 ‘장화신고 노래할고양’과 도전자 ‘노래천재 김탁구’의 대결이 펼쳐졌다.

‘노래할고양’은 박효신의 ‘눈의 꽃’을 선곡해 애절한 감성과 호소력 짙은 목소리, 폭발적인 가창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판정 결과 50대 49라는 역대 최초의 스코어로 ‘노래할고양’이 승리했다.

아쉽게 가왕에 오르지 못한 ‘김탁구’는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구자명입니다”라면서 가면을 벗었다.

구자명은 “가수로서에 대한 정체성에 대한 고민이 있었다”면서 “제가 부상으로 인해 현역을 못가고 사회복무요원으로 밖에 있으면서 내가 다시에 무대로 돌아갈 수 있을까 고민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축구 했다가 노래하는 애. 오디션을 나와서 잠깐 활약했던 애로 잊혀실까봐 가수의 길을 포기할까 했었는데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노래 때문에 노래를 관두고 싶었는데, 다시 힘을 준 것도 노래여서 이 자리에 서게 됐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구자명은 “반짝 오디션 프로그램 1등, 축구선수 출신 이런 거 말고 듣고 싶었던 소리는 이제 정말 가수 같다는 노래로 희노애락을 표현하는 가수해도 될 것 같다는 평을 듣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사진=MBC ‘복면가왕’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