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문제적남자’ 스텔라장, 프랑스는 사교육이 없다? ‘얼마나 똑똑하길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제적남자’ 스텔라장이 화제다.

스텔라장은 26일 tvN ‘문제적 남자’에 출연해 뇌풀기를 함께했다.

가수 스텔라장은 프랑스 최고의 교육기관 그랑제콜 출신이다. 그랑제콜은 대학과 프레빠를 거쳐야 진학할 수 있는 곳으로 스텔라장은 “프랑스에선 대학교까지 등록금 무상지원이 된다. 내가 다닌 그랑제콜의 경우 공립이라 등록금이 1년 200만 원 정도였다”라고 밝혔다.

그녀는 “그랑제콜이 도움이 많이 되던가?”라는 질문에 “많이 됐다. 요즘 불황 아닌가. 이공계 그랑제콜의 경우 6개월 내 취업률이 100%였다”라고 답하는 것으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초등교육을 마치고 프랑스로 유학을 간 스텔라장은 “우리나라 교육과의 차이점은 무언가?”라는 질문에 “일단 사교육이 거의 없다”라고 답했다. 그녀는 “한국에선 대부분 선행학습을 하지 않나. 프랑스는 선행학습을 하지 않는다. 사교육도 거의 보충의 개념이다. 늦은 시간까지 학교에 남지 않는다. 고등학교도 4, 5시면 끝난다”고 설명했다.

이날 스텔라장은 남다른 통찰력으로 첫 뇌풀기에 성공했다. 문제는 이 답이 제작진이 생각한 답과 다르다는 것이다. 이에 스텔라장이 “그럼 그 답도 지금부터 찾으면 되는 거 아닌가?”라며 의욕을 보이면 출연자들은 “그런 말 쉽게 하면 안 된다” “한 시간 걸린다”라며 만류했다.

그러나 뇌풀기는 계속됐고, 예상 이상으로 시간이 길어지자 스텔라장이 발상의 전환을 보였다. 9개의 점을 직선 하나로 연결하는 문제. 그녀는 “말이 안 되는 거긴 한데 이미 셀룰로스(섬유소)로 연결된 거 아닌가. 종이를 나무로 만든 거니까 세포와 세포 사이가 연결돼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전현무가 “방송에 내보내나, 마나?”라 물으면 스텔라장은 “편집해 달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나 이 문제의 답을 맞힌 이 역시 스텔라장이었다.

사진 = tvN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