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걸스데이 1년 8개월 만에 컴백 “무대 위해 3주간 다이어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걸스데이가 1년 8개월 만에 컴백했다.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는 그룹 걸스데이의 다섯 번째 미니앨범 ‘걸스데이 에브리데이 #5’ 발매 쇼케이스가 열렸다.

걸스데이는 이날 정오 발매된 앨범 가운데 타이틀곡 ‘아윌 비 유어스’(I’LL BE YOURS) 무대를 쇼케이스에서 선보였다. ‘아윌 비 유어스’(I’LL BE YOURS)는 자신감 넘치는 여자의 당당한 사랑법을 표현한 곡이다. 멤버들은 핫팬츠의 타이트한 의상을 입고 의자를 이용해 춤을 추거나 섹시한 동작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들은 완성도 높은 무대를 위해 컴백 전 혹독한 다이어트를 했다고 전했다. 혜리는 “원래 다이어트를 딱히 안 해도 옷이 잘 맞고 날씬해 보였는데 이번에는 걱정됐다. 식이요법을 하면 힘들어하는 스타일이어서 필라테스 등의 운동을 했다”고 설명했다.

유라 또한 “3주간 흰쌀을 현미로 바꾸고 지방이 없는 목살, 채끝 등을 먹으며 저탄수화물 다이어트를 했다”고 말했다. 민아는 “아침에 우유와 아몬드, 흰 콩을 갈아서 마셨다”며 나름의 다이어트법도 소개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