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홍상수 감독 ‘밤의 해변에서 혼자’ 관객 2만명 돌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녀와 야수’ 11일 만에 300만명

홍상수 감독이 연출하고 김민희가 주연한 ‘밤의 해변에서 혼자’가 누적 관객 2만명을 넘어섰다. 전 세계 흥행 1위를 질주하고 있는 디즈니의 ‘미녀와 야수’는 개봉 11일 만에 누적 관객 300만명을 돌파했다.

27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23일 개봉한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주말 이틀간 1만 277명이 관람해 누적 관객 2만 70명을 기록했다. 홍 감독 작품 중 2006년 ‘해변의 여인’(15만명) 이후 처음으로 누적 관객 10만명을 넘어설지 주목된다. 최근 10년간 최고 흥행작은 2015년 김민희와 처음 호흡을 맞췄던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8만명)이다. ‘미녀와 야수’는 지난 주말 86만 9691명을 동원, 박스오피스 1위를 탈환하며 누적 관객 310만 3372명을 기록했다. 19금 등급의 한계 때문에 주말 사이 2위로 내려앉은 한석규 주연의 범죄물 ‘프리즌’은 누적 관객 124만 3838명을 모았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17-03-2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