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침마당 김완선 “예술영화 찍었다” 자전적 영화로 배우 데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김완선이 영화 배우로 데뷔한다.

김완선은 28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 출연해 “작년 11월 초부터 첫 영화를 찍었다. 예술영화다. 해외로 출품된 제목은 ‘삐에로는 우릴 보고 웃지’다. 한국 개봉작 제목은 미정이다. ‘봄’을 연출한 조근현 감독이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김완선은 “제 캐릭터와 제가 살아온 삶이 영화에 반영이 많이 됐다. 그렇다고 꼭 저만의 이야기는 아니다. 영화 출연에 대한 로망이 있었다. 만약에 하게 되면 조근현 감독과 해 보고 싶었다. 죽기 전에 해 보고 싶었는데 실제로 일어났다. 상상도 못했다”며 기뻐했다.

“가수와 영화 중 뭐가 더 잘맞느냐”는 질문에는 “가수는 제가 오랫동안 해온 거고, 영화는 제가 정말 해보고 싶었고 처음 하는 거니까 조금 더 재밌다”라고 답했다.

한편 김완선은 SBS ‘불타는 청춘’을 통해 예능인으로도 활약하고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