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화난 얼굴도 예뻐’ 한예슬, 심기 불편? “짜증나는 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한예슬이 SNS를 통해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한예슬은 28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귀찮고 짜증나는 날”이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한예슬은 웃음기가 전혀 없는 표정으로 카메라를 노려보고 있다. 셀프 동영상 촬영 중 눈화장을 수정하는 여유를 보이면서도 웃음기 없는 도도한 모습이다.

한예슬은 이에 앞서 “YOU AND I(너와 나)”라는 글과 함께 려원과의 다정한 사진을 올렸기에 급격한 감정 변화가 눈길을 끈다.
한편 한예슬은 지난해 JTBC ‘마담 앙트완’ 출연 이후 차기작을 검토 중에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