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풍문쇼’ 김지석 가문의 독특한 작명법 ‘태어난 지명이 곧 이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김지석 가문의 남다른 작명법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7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김지석 가문의 독특한 이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패널 김묘성 기자는 “김지석 씨 가문이 독립운동가였던 고(故) 김성일의 후손인 만큼 이름도 남다르다”며 말문을 열었다. 김 기자는 “고 김성일 씨께서 일제 강점기 당시 만주 일대에서 독립운동을 하며 자식들을 낳았다. 아이가 태어난 지명의 이름을 따 이름을 지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실제 김지석의 큰아버지 이름은 김북경, 둘째 큰아버지 이름은 김장춘, 아버지 이름은 김온양이다. 고모들 이름 또한 김상해, 김통료, 김개로, 김한성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듣던 패널 개그우먼 김지민은 “일제 강점기 당시 조국을 위해 싸우던 그 시절을 잊지 않기 위해 이렇게 이름을 짓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지역명을 따 이름을 짓는 방법은 김지석 가문에까지 내려왔다. 김지석의 형은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서 태어났다는 이유로 ‘김신사’라는 이름을 얻게 됐지만 이후 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형과 같이 신사동에서 태어난 김지석은 어머니의 만류로 ‘김신사’라는 이름 대신 본명 ‘김보석’을 얻게 됐다. 부활절에 태어나 ‘김부활’이라는 이름을 얻을 뻔했다는 김지석의 에피소드는 스튜디오를 웃음 짓게 했다.

사진=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