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역적’ 김지석, 이하늬와 눈물 젖은 입맞춤 “네 마음, 기다리지 않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역적’ 김지석이 이하늬와 진한 키스신을 선보였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역적’)에서는 김지석이 이하늬와 입을 맞추며 급격한 진전을 보였다.

연산(김지석 분)은 친모인 폐비 윤씨에 대한 그리움으로 괴로워했다. 녹수(이하늬 분)는 그런 그의 마음을 모르지 않음에도 차마 어머니라는 단어를 입에 올리지 못하고 주변만 빙빙 돌면서 진정한 위로가 되지 못했다.

그러던 녹수가 정면돌파에 나섰다. “바람 불고 눈비 내리는 해변가에 엄마를 잃어버린 저 갈매기는 무변대해 끝없는 곳으로 엄마엄마 부르건만 엄마는 오지 않고 눈비만 뿌리네.” 돌아오지 않는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에 젖은 마음을 어루만지듯 한 녹수의 흥타령에 연산의 마음은 뿌리째 흔들렸고 연산은 “이제 네 마음 따윈 더 이상 아니 기다리련다”라며 녹수에게 입을 맞췄다.

연산뿐만 아니라 시청자 역시도 배우들의 정성으로 탄생한 또 하나의 명장면을 넋 놓고 바라봤다. 작품에 합류하면서부터 ‘흉내가 아닌 진짜 국악을 보여주겠다’고 절치부심한 이하늬는 이번에도 흥타령을 제대로 선보였다. 녹수의 노래에 흔들리는 연산의 심경을 눈빛으로 표현해 낸 김지석의 섬세한 연기력도 빛났다.


단연 눈길을 사로잡은 것은 두 사람의 진한 입맞춤이었다. 시청자의 마음을 두근거리게 한 짙은키스신 촬영 현장에서는 두 배우의 노련함이 엿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진지한 분위기 속에서도 농담을 주고받으며 상대의 긴장을 풀어준 덕분에 길지 않은 시간 내에 촬영이 끝났다는 제작진의 전언이다.

한편, MBC 월화드라마 ‘역적’은 28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MBC ‘역적’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