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최양락, 백수 되고 집에서 쫓겨났다? “그냥 우리 가게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그맨 최양락이 DJ 하차 논란 이후 근황을 밝혔다.

28일 오후 서울 영등포 KBS 신관 웨딩홀에서 KBS 2TV ‘독한 일꾼들’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최양락은 “타 방송사에서 라디오를 14년 했다. 시작하면 끝맺음도 있는 법인데 여러 가지로 화제가 됐다. 저는 담담하게 받아들이는데 주변에서 여러 가지를 이야기하더라”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 사이 방송은 없어서, 남양주 덕소에서 순댓국집을 하는데 거기서 아내를 좀 도와주는 걸 ‘최양락 주차요원 변신’ ‘방송국 잘려’로 기사가 나더라. 그냥 우리 가게다”고 설명했다.

‘독한 일꾼들’ 출연 소감으로는 “나한테까지 왔을 때 ‘쉽지 않겠구나’ 했다. 분장만 4시간. 지금까지 분장 한 시간 합쳐도 4시간은 안 될 거다. 무슨 직업을 같게 될 지 말을 안 해줘서 호기심이 발동했다. 분장 후 내 모습을 확인했다”고 에피소드를 전했다.

최근 최양락은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하차 후 술과 주차 관리로 시간을 보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해져 충격을 안긴 바 있다.

한편 ‘독한 일꾼들’은 개그맨 최양락, 배우 심형탁, 가수 이특이 위장 취업에 도전하는 모습을 담은 예능 버라이어티다. 이색 직업, 극한 직업, 신종 직업 등 도전하게 되는 직업군도 저마다 다르다. 30일, 4월 6일 오후 8시 55분 방송.

사진 = 더팩트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