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귓속말’ 이상윤 김창완, 긴장감 속 대화 “뭘 버려야 할지 네가 결정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귓속말’ 이상윤과 김창완이 팽팽한 긴장감 속에서 부자간 진지한 대화를 나눴다.

28일 SBS 월화드라마 ‘귓속말’ 측은 본 방송에 앞서 “이상윤의 비열한 아버지 ‘네가 어떤 사람인지부터 알거라’”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이상윤이 극 중 아버지인 김창완과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담겼다.

올곧은 신념을 버리고 대형 법률회사 태백과 손을 잡은 이동준(이상윤 분)은 20년 넘게 태백 대표 최일환(김갑수 분)의 주치의로 있었던 아버지 이호범(김창완 분)에게 “최일환 대표 어떤 사람입니까? 어디까지, 무슨 짓까지 할 사람입니까?”라고 물었다.

그러자 이호범은 “네가 물어야 할 건 네가 어떤 사람인지, 네가 어디까지, 무슨 짓까지 할 수 있는 사람인지 그걸 물어야 할 거다. 너는 재임용에서 탈락되고 누명으로 구속돼도 네 생각으로 버틸 수 있는 사람 아니었다”며 의외의 답변을 했다.

이어 자신의 넥타이에 있던 넥타이 핀을 이동준에게 건네며 “이게 2캐럿짜리 원석을 깎아서 9할은 버리고 만드는 거란다. 뭘 버려야 할지, 뭘 남겨둬야 할지는 네가 결정해”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귓속말’은 이날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네이버TV 동영상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