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정봉주 소식통 인용해 “검찰, 박근혜 말 너무 많아 깜짝 놀랐다더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식통이 수사 참여 검사 또는 지휘 검사인지 여부는 말하지 않아


▲ 피의자 신분의 박근혜 전 대통령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한 가운데 28일 방영되는 채널 A ‘외부자들‘ 사전 녹화에서 출연자들이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조사 뒷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정봉주 전 의원은 소식통의 말을 빌려 “조사 당시 박 전 대통령이 말이 너무 많아 검찰에서 너무 놀랐다더라. 많은 얘기를 한다는 건 그 안에 다 혐의가 있는 것”이라며 박 전 대통령의 구속 영장이 청구될 것이라고 예상했다고 말했다. 정봉주 전 의원은 그러나이날 방송에서 소식통이 수사에 참여한 검사인지, 수사 지휘라인에 있는 검사인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전여옥 전 의원 역시 “보수주의자들이 냉정하게 판단해야 한다”면서 “박 전 대통령 불구속 시 보수는 재기할 수 없지만 구속 수사를 하면 반성과 자숙의 의미를 보여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진중권 교수는 “구속 찬반 근거는 나름 논리적이지만 법원이 적용한 것에 기준 한다면 당연히 구속해야 한다”면서 이에 동의했다.

한편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30일 오전 10시30분 서울법원 종합청사 서관 321호 법정에서 강부영 영장전담 판사 심리로 열린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