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 전 대통령 통역, 외모순으로 뽑아” 프랑스 유학생의 폭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프랑스 유학생 클로에씨
KBS2 ‘정신이슈’ 캡처
박근혜 전 대통령의 프랑스 파리 순방 당시 통역사를 외모 순으로 뽑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8일 방송된 KBS2 새 예능프로그램 ‘정신이슈’에서는 파리에 거주 중인 유학생 클로에씨가 화상 인터뷰를 통해 지난해 6월 박 전 대통령의 방문 통역을 뽑는 과정에서 외모 관련 점검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클로에씨는 “어떻게 정부 행사를 진행하는지 궁금해서 지원했다”며 “그러나 제일 먼저 받은 질문은 사진을 달라는 것이었다. 이어 키와 몸무게를 물었다”고 말했다.

이어 “전신사진까지 보내달라는 말에 보여지는 모습으로만 평가당하는 것 같았다. 정육점의 고기가 된 느낌이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당시 프랑스 현지 남자친구는 ‘정부 행사가 맞느냐’고 의아함을 드러내기까지 했다”고 덧붙였다.


클로에씨는 만약 프랑스에서 외모를 기준으로 여성을 채용한다면 어떤 일이 발생하냐는 질문에 “업무 수행과 관련 없는 능력에서 외모를 본다는 건 분명한 외모적 차별”이라며 “프랑스에서는 외모를 기준으로 채용하는 것을 법적으로 규제하고 있다. 외모 차별은 형법으로 처벌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다만 방송에서 클로에씨가 박 전 대통령의 통역사로 뽑혔는지에 대한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