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맨투맨’ 박해진, 푸른 죄수복 입은 모습 포착 ‘날카로운 눈빛’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맨투맨’ 박해진이 오렌지색 죄수복을 입은 모습이 공개돼 화제다.

29일 JTBC 새 금토드라마 ‘맨투맨’(연출 이창민, 극본 김원석, 제작 드라마하우스, 마운틴 무브먼트 스토리)측은 극 중 고스트 요원 ‘김설우’ 역을 맡게 된 박해진의 스틸을 공개했다.

앞서 ‘맨투맨’ 측은 박해진이 건장한 체격의 외국인 죄수들과 헝가리의 비밀 감옥에 있는 모습 등을 공개하면서 방영 전부터 드라마의 스케일에 궁금증을 더해온 바 있다.

더욱이 박해진이 드라마에서 죄수복을 입은 것이 처음이 아닌 점 또한 눈길을 끌었다. 그는 지난 2014년 OCN 드라마 ‘나쁜 녀석들’에서 천재 사이코패스 연쇄 살인범 ‘이정문’ 역을 맡으며 푸른색 죄수복을 입은 바 있다. 당시 그는 선한 인상과는 반전되는 살기 가득한 섬뜩한 눈빛으로 시청자들을 압도했다.

박해진이 ‘나쁜 녀석들’에서 악마 본성을 표출했다면 이번 ‘맨투맨’에서는 여유 넘치는 고스트 요원을 유연하게 표현하며 극의 긴장감을 예고하고 있다. 같은 옷 다른 느낌으로 배우로서의 한계치를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앞으로 보여 줄 스토리에 거듭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김설우는 국정원 내부에서도 소수의 상급자들만이 존재를 알고 있는 숨겨진 비밀 요원으로 다재다능한 능력에 좀처럼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 포커페이스, 자신의 흔적은 절대 남기지 않고 임무 완수 성공률 100%를 보인다. 다양한 언더커버 캐릭터를 통해 사건을 풀어나가는 뉴타입 첩보원이다.

‘맨투맨’ 관계자는 “박해진이 연기한 김설우는 작전 중엔 완벽 요원, 브로맨스에선 허를 찌르는 입체적인 캐릭터가 될 것”이라며 “그의 전작들과도 다른 새로운 캐릭터로 본방송에서 어떤 그림을 보여주게 될 지 기대해도 좋다”는 입장을 전했다.

한편, JTBC 새 금토드라마 ‘맨투맨’은 ‘힘쎈여자 도봉순’ 후속으로 오는 4월 21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 엔터테인먼트, 마운틴무브먼스 스토리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