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명수 둘째 유산 “제가 나이 47세에..” 수상소감 ‘안타까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그맨 박명수가 유산의 아픔을 겪은 소식이 전해졌다.

29일 한 매체는 “박명수의 아내가 둘째를 임신했지만 최근 유산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연말 2016 KBS 연예대상 시상식에서 박명수는 “제가 나이 47세에 둘째를 가졌다”라고 깜짝 고백을 했다. MBC ‘무한도전’에서도 둘째 임신의 기쁨을 드러낸 그는 “첫째하고 다르게 너무 행복하다”고 전한 바 있다.

이에 박명수 아내의 둘째 유산 소식이 많은 안타까움을 낳고 있다.

한편 박명수는 의사 한수민 씨와 결혼한 후 2008년 8월 첫 딸 민서 양을 얻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