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컬투쇼 임시완, ‘원라인’ 캐스팅 비화 “연기 타고났다고 하더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BS 파워 FM ‘컬투쇼’에 출연한 임시완이 영화 ‘원라인’ 캐스팅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29일 방송한 ‘컬투쇼’에서는 영화 ‘원라인’의 주연 진구와 임시완이 출연해 영화와 최근 근황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임시완은 “감독님이 내 연기에 대해 칭찬을 엄청 해줬다. 타고났다고 하더라”며 “할리우드 어떤 배우를 꼽으면서 ‘그 배우보다 더 잘하더라’고 칭찬해주셔서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원라인’은 평범했던 대학생 민재(임시완)가 전설의 베테랑 사기꾼 장 과장(진구)을 만나 모든 것을 속여 은행 돈을 빼내는 신종 범죄 사기단에 합류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범죄오락영화로 지난 29일 개봉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