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시간을 달리는 남자 최민용 “이미지 소비? 방송국마다 인사한 것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최민용이 최근 바빠진 활동으로 인한 이미지 소비에 대한 우려에 재치 있는 답변을 내놨다.

29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시간을 달리는 남자’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최근 제2의 전성기를 맞은 최민용에게 집중적으로 질문이 쏟아졌다. 한 기자가 최민용에게 “최근 바빠진 활동으로 이미지 소비에 대한 우려가 있다”고 묻자 “2월 한 달 동안 방송국마다 10년 만에 인사하는 차원이었을 뿐”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최민용은 “이제 시작인데 벌써 걱정들을 하시면 어떡하나. 아직 제대로 시작도 안했다”며 “기회를 주시는 대로 저에게 소중한 작품이라고 생각하고 열심히 하려고 한다. 대중에게 여러 가지 희로애락을 느낄 수 있는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데프콘은 “10년을 쉬었다. 소비하려면 아직 멀었다”고 덧붙여 폭소를 안겼다.

한편 ‘시간을 달리는 남자’는 마음만은 언제나 젊은 오빠이고 싶은 여섯 아재들의 감각 찾기 퀴즈쇼. 신현준 조성모 데프콘 최민용 송재희 정형돈이 출연하며 오는 31일 금요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