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NCT 재현 쟈니 “컬투처럼 오래 사랑받는 DJ가 목표” 야심찬 포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NCT 재현 쟈니가 포부를 드러냈다.

29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2017 파워 FM 봄개편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김영철(김영철의 파워FM), 붐(DJ 붐의 붐붐파워), NCT 재현 쟈니(엔시티의 나잇나잇), 존박(존박의 뮤직하이)이 참석했다.

이날 NCT 재현 쟈니는 ‘멘토로 삼고 있는 DJ가 있느냐’는 질문에 “DJ를 한다고 했을 때 여기 계신 DJ분들을 다 찾아 뵀었다. 각기 다른 매력이 다 있으시더라. 너무 멋있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어릴때부터 ‘컬투쇼’ 컬투 선배님들의 사연을 들으면서 재밌었다. 컬투 선배님들처럼 오랫동안 사랑받는 DJ가 되고 싶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엔시티의 나잇나잇’은 20대 아이돌 DJ NCT의 재현 쟈니의 풋풋함을 살려 10대~30대 여성 청취자들을 공략한다. 매일 밤을 달달하면서 편안하게 채워줄 ‘여심 저격’ 선곡과 콘텐츠, 그리고 아이돌 및 각 분야의 오빠들을 눈치보지 않고 좋아할 수 있는 놀이터를 만들 예정. 월~일 밤 11시 방송.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