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살림남’ 일라이 “드레스 입은 아내, 천사 같았다” 엄지 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살림하는 남자들’에 출연한 그룹 유키스 멤버 일라이가 11살 연상 아내와 결혼식 준비에 돌입했다.


29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에서는 일라이가 아내와 결혼식 준비를 위해 웨딩드레스를 고르는 모습이 그려졌다. 과거 두 사람은 혼인신고를 먼저 하게 되면서 결혼식을 올리지 못했다.

이날 일라이는 “크고 화려한 결혼식보다는 작고 소박하지만 행복한 결혼식을 하고 싶어요”라며 결혼식에 대한 로망을 언급했다.

일라이는 아내가 세 개의 드레스를 입고 나올 때마다 환한 웃음으로 맞았다. 그는 “정말 천사 같았다. 하얀 드레스를 입은 모습이 빛이 나서 정말 아름다웠다”며 소감을 말했다. 또한 아내에게 “이 드레스 그냥 사자”라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