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방탄소년단 “지민 지목한 살해 위협 글…美공연장 보안 강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뉴욕타임스, 뉴어크 공연 360도 영상 뉴스로 소개

그룹 방탄소년단의 멤버 지민을 살해하겠다고 위협하는 글이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다.
▲ 방탄소년단 “지민 지목한 살해 위협 글…美공연장 보안 강화”
연합뉴스
안티팬으로 추정되는 한 누리꾼은 지난 25일 트위터에 “4월 1일 캘리포니아 공연에서 지민을 죽일 것”이라며 “지민이 ‘라이’(Lie)를 부를 때 가방에 있는 총으로 쏠 것”이라는 내용의 영어 글을 여러 개 올렸다.

또 협박 글과 함께 공연장의 좌석 배치도, 총, 피가 묻은 손, 피를 흘리는 돼지 사체 등의 사진을 함께 게재해 소속사와 팬들에게 충격을 줬다. 현재 이 계정은 분노한 팬들의 신고로 사용이 중지된 상태이다.

이달부터 월드 투어 중인 방탄소년단은 4월 1~2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혼다센터에서 ‘2017 방탄소년단 라이브 트릴러지 에피소드 3 더 윙스 투어’(2017 BTS LIVE TRILOGY EPISODE III THE WINGS TOUR)‘ 공연을 할 예정이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29일 “안티팬의 글로 추정하고 있지만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고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현지 경찰에도 협조를 구해 공연장 보안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팬들은 혼다센터 트위터를 통해 관련 내용을 알리는 등 해당 게시물을 퍼 나르며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블로그 등에는 “4월 1일이 만우절이니 부디 거짓말일 것이라고 믿고 있지만 걱정된다”면서 소속사에 보안을 철저하게 해달라는 당부 글이 잇달아 올라왔다.

한편, 방탄소년단의 이번 투어는 미국 뉴욕타임스가 공연장을 찾아 취재하는 등 해외 매체에서 주목받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28일(현지시간) 영상 뉴스 서비스인 ’더 데일리 360‘ 섹션을 통해 ’문화 교류: 미국의 흑인 K팝 팬들‘(Crossing Cultures: Black K-Pop Fans in America)’이란 제목의 360도 동영상 뉴스를 게재해 방탄소년단의 미국 내 인기와 K팝이 나아갈 방향을 짚었다.

뉴욕타임스는 “한국어로 노래와 랩을 하는 방탄소년단이 어떻게 뉴어크 공연 2회를 전석 매진시켰는지 궁금해 이곳에 왔다”며 360도 카메라로 공연장인 뉴어크 푸르덴셜센터 내외부 모습과 팬들의 인터뷰를 소개했다.

또 “K팝은 힙합과 많은 문화적 연관성을 보이며, 다른 문화를 한데 모으는 모델이 될 수 있다”며 “방탄소년단이 그들의 음악에 미국 문화를 잘 접목한다면 그 노력을 인정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