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동하, 김과장 종영 소감 “평생 잊을 수 없는 인생캐릭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동하가 KBS 2TV 수목드라마 ‘김과장’ 종영 소감을 전했다.

오늘(30일) 종영하는 KBS 2TV 수목드라마 ‘김과장’에서 안하무인 재벌 2세로 시작해 경리부 막내까지 자신에게 주어진 역할을 200프로 이상 소화해내며 ‘멍석이 신드롬’을 일으킨 동하가 진심 어린 종영 인사를 전했다.

동하는 “추운 겨울에 ‘김과장’ 촬영을 시작한 거 같은데 벌써 따뜻한 봄이 왔네요. 박명석이 되어 연기 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하고 기뻤습니다. 명석이는 평생 잊을 수 없는 제 인생캐릭터인 거 같아요. 추운 겨울 현장에서 함께 동고동락했던 모든 스태프분들과 선배님들, 동료 배우분들 정말 고생 많으셨습니다”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이어 “좋은 작품, 훌륭한 선배님들과 함께할 수 있게 되어 너무 영광이었습니다. 선배님들의 조언을 통해 많은 것을 느끼고 배울 수 있었던 소중한 작품 이었습니다”라고 드라마에 대한 애정을 나타내며 “소중한 추억을 많이 만들었던 작품이라 두고두고 기억날 것 같아요. 아직도 마지막이라는 게 실감 나지 않습니다. 시청자 여러분께도 ‘김과장’이 오래 기억되는 작품으로 남았으면 좋겠어요. 저는 빠른 시일 내에 작품을 통해서 인사드릴 테니 많은 기대와 응원 부탁드립니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지금까지 ‘김과장’을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셨던 모든 시청자 여러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 끝까지 시청해 주신 시청자분들 너무 감사드립니다. 행복하세요”라고 끝인사를 전하며 드라마에 대한 애틋함을 느끼게 했다.

배우들의 흡입력 있는 연기력과 박진감 넘치는 사이다 스토리 전개로 수목드라마 1위를 계속 차지한 ‘김과장’은 30일 목요일 밤 10시 최종회가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