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끼줍쇼 혜리, 쌍문동 떴다 “덕선이에요” 초인종 눌렀지만 ‘굴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끼줍쇼’에 걸스데이 혜리 민아가 떴다.

29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는 혜리 민아가 게스트로 출연해 쌍문동에서 한끼에 도전했다.

혜리는 쌍문동을 배경으로 한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응팔)’에서 주인공 덕선 역을 맡았던 터. 강호동은 쌍문동 주민들에게 혜리를 “덕선이가 왔어요”라고 소개하고 주민들은 혜리를 보고 크게 반가워했다. 혜리와 민아가 다니는 곳마다 주민들이 구름떼처럼 몰려들었고 한 여중생은 혜리를 보고 오열하기까지 했다.

혜리가 쌍문동 골목을 다니는 모습은 ‘응팔’을 보는 듯했다. ‘응팔’에 나왔던 장소들이 등장해 반가움을 자아냈다.

그러나 혜리가 초인종을 누르고 “덕선이에요”라고 말해도 이를 알지 못하는 주민들도 있었다. 이에 혜리는 굴욕을 당하기도 했다.

여러 번의 도전 끝 강호동과 혜리는 섭외에 성공했고, 이들은 추억의 연탄 난로가 있는 집안으로 들어가 식사를 시작했다. 강호동과 혜리를 초대한 할머니는 제작진들의 식사까지 걱정하며 넉넉한 인심을 보였고 푸짐한 밥상을 대접해 훈훈함을 안겼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