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서유리 “성평등 하면 군대도 갈 수 있다” 파격발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인 서유리가 남녀차별에 대해 소신을 밝혔다.

방송인 서유리가 “성 평등이 이루어지면 군대에 갈 수 있다”고 말했다가 시청자 게시판에서 찬반 의견이 나뉘었다. 앞서 최근 첫 방송 된 EBS1 ‘까칠남녀’에서는 남녀차별을 주제로 솔직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MC 박미선은 출연진들에게 “2017년 한국 사회에서 여자로 사는 것이 낫나, 남자로 사는 것이 낫나”라고 물었다.

서유리는 이에 “나는 남자로 살고 싶다”며 “안전 문제에서는 남자가 유리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함께 출연한 방송인 정영진은 “여자로 사는 것이 나은 것 같다”며 “남자는 군대에 가야 하는데 여자는 안 가도 되지 않냐”고 반박했다.

서민 단국대학교 의대 교수가 “남자로서 받는 혜택이 많다”고 서유리의 편에 서자 정영진은 “뭐가 있죠? 남자가 받는 혜택이?”라고 발끈했다. 서민 교수는 “화장실 갈 때 죽음의 공포를 느껴본 적 없지 않나. 그것만 해도 엄청난 혜택이다”라고 말해 강남역 화장실 묻지 마 살인 사건을 떠올리게 했다.

봉만대 영화감독은 “2017년 현재 그래도 보호받고 있는 것은 남자 같다. 그래서 남자들이 지금을 누렸으면 좋겠다”며 “10년 뒤면 이제 그 세상도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서유리는 “역전까지는 안 바란다. 그냥 성이 평등했으면 좋겠다”며 “그러면 난 군대에도 갈 수 있다. 남녀차별에 관해 이야기를 하다 보면 늘 군대 이야기가 따라 오더라”고 군대를 언급했다.

사진 = EBS1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