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SM, 윤종신 기획사 최대 주주됐다…지분 28% 취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M엔터테인먼트가 윤종신의 기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의 최대주주가 됐다.

이수만이 총괄 프로듀서인 SM은 윤종신 프로듀서가 이끄는 미스틱엔터테인먼트에 대한 전략적 투자로 지분 28%를 취득해 최대주주가 됐다고 30일 밝혔다.

미스틱은 음악 레이블 사업과 배우, MC 등 여러 분야에서 활약하는 연예인의 매니지먼트 사업에 이어 최근 JTBC 여운혁 PD를 영입해 영상 콘텐츠 사업까지 확장했다. 걸그룹 브라운아이드걸스와 가수 조규찬·정진운·에디킴, MC 서장훈과 김영철, 배우 김석훈·박혁권·이규한 등이 소속돼 있다.

SM은 이번 투자를 통해 미스틱이 글로벌한 음악 레이블로 성장할 수 있도록 글로벌 네트워크와 시스템, 사업 역량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 두회사가 다양한 음악과 콘텐츠를 모바일 및 뉴미디어 등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선보이는 프로젝트를 본격 추진한다.

아울러 배우 및 MC 매니지먼트와 방송 콘텐츠를 제작하는 계열사 SM C&C는 여운혁 PD의 영상 콘텐츠 사업 부문과 연합해 드라마, 예능, 영화, 모바일·웹·뉴미디어 콘텐츠 등의 제작 사업을 진행한다.

양사는 “SM과 미스틱은 상호 존중과 협력을 기반으로 한 최고의 파트너로서 음악, 아티스트, 공연 및 페스티벌 및 영상 콘텐츠 사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강력한 시너지를 창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