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마이웨이’ 김완선 “재벌 회장 아이 가졌다는 루머 있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김완선이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해 과거 있었던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김완선과 어머니가 과거 루머 때문에 힘들었던 시절을 떠올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제작진이 김완선의 어머니에게 “직업 특성상 말이 참 많은 직업이다. 어머니도 간혹 속상한 이야기를 들으신 적이 없냐”고 묻자 어머니는 “예전에 (재벌 회장) 애를 가졌다고 그랬다. 다른 사람 귀에는 어찌됐든 남편 귀에 들어갈까 봐 (조마조마했다). 그때 마음 고생을 제일 많이 했다”고 답했다.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김완선은 “루머가 퍼지고 한 3년쯤 지났을 때 들었던 것 같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어 그랬어?’ 그냥 그러고 말았다. 이게 실제로 있었던 일이라면 찔려서라도 뜨끔했을텐데 (실제 있었던 일이 아니었기 때문에) 재밌는 일처럼 느껴졌다”고 말했다.

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