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내 말 좀 들어줘’ 김장훈 “공황장애 진단, 얼마나 좋아했는지 모른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김장훈이 공황장애 진단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드러냈다.

최근 방송된 SBS플러스 ‘내 말 좀 들어줘’에서는 가수 김장훈이 심리 전문가와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장훈은 “제가 돌출 행동이 많은 이유는, 100% 의도는 아니지만 어떻게든 삶에 있어서 재미, 설렘, 간절함을 찾기 위해 노력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오죽하면 과거 공황장애에 걸렸을 때 얼마나 좋아했는지 모른다. 노래 느낌이 좋아질 것 같았다. 과거로 또 돌아간대도 공황장애를 받아들일 것 같다. 그거(공황장애)라도 없었으면 노래를 할 수 있는 원동력이 없었다”고 말했다.

삶의 원동력이 ‘고통’과 ‘고독’이라고 말한 김장훈은 심리 전문가에게 “선생님이 보시기에 제 상태가 어떤지 알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심리 전문가는 “정상이고 어른이다”라고 답했다. 심리 전문가는 “내가 납득할 수 있는 삶은 사는 게 어른이다. 남탓만 하면서 사는 건 어른이 아니다. 그리고 ‘정상’이라는 건 굉장히 범위가 넓은 단어인데, 우리나라는 정상의 범위를 너무 좁게 보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장훈 씨는 겉 다르고 속 다른 삶을 원하진 않을 것 같다”며 그를 응원했고, 김장훈은 “과거 자우명이 ‘하루를 생애처럼’이었다. 지금도 그런 생각이다”라고 덧붙였다.

사진=SBS플러스 ‘내 말 좀 들어줘’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