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현중 음주운전 “맥주 2캔 0.075”…네티즌 “주먹 막 쓰더니 이젠 발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달 군 복무를 마친 가수 겸 배우 김현중(31)이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돼 불구속 입건됐다.

김현중은 지난 26일 오전 1시 55분 서울 송파구 방이동에서 음주 운전을 한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로 불구속 입건됐다. 김현중은 지인들과 방이동 먹자골목에서 술을 마신 뒤 자신의 BMW 차량에 올라타 방이삼거리까지 수백m를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김현중은 신호대기 상태로 차를 세운 채 잠들었다가, 뒤 차량 운전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발견됐다. 음주측정 결과 김현중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 수준인 0.075였다. 김현중은 경찰 진술에서 “지인들과 맥주 2캔 정도를 마셨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들은 “1km 이동하는데 신호대기 중 잠들어 뒷차 운전자가 발견?(omin****)”, “주먹 막 쓰더니 이젠 발도 막 쓰네(bixu****)”, “맥주 두 캔에 곯아떨어지고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정지 수준? 소주 두 캔이었던 거 아냐?(adel****)”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