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흥국, ‘대한가수협회’ 회장직 탄핵 위기? “쉽지 않은 자리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한가수협회 회장을 맡고 있는 가수 김흥국이 임기 1년여를 남기고 중도 하차의 위기를 맞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31일 더팩트는 김흥국 회장이 문체부의 승인을 받아 한국음악실연자연합회(이하 음실연)로부터 지원받은 실연자(가수) 분배금을 집행하는 과정에서 협회 이사들과 갈등을 빚으며 사퇴 압력까지 받는 등 협회 운영에 심한 내홍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가수협회의 한 이사는 “몇몇 측근들 의견만 듣고 김흥국 회장이 독단으로 협회 주요행사를 처리한 것이 발단이 됐다. 회장 임기는 절반 이상 남았지만 신뢰를 잃은 상태에서 더이상 조직을 끌고가기는 힘든 상황”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이사는 “가수협회가 설립된 이후 사상 최악의 내홍을 겪고 있다”면서 “국가적으로 대통령이 탄핵되는 불행한 사건을 겪어 우리 협회만큼은 어떻게든 불명예스러운 일을 만들지 않고 봉합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그동안 쉬쉬해왔다”고 털어놨다.

가수협회는 지난해 12월 21일 자정 KBS에서 방영된 ‘희망콘서트’를 음실연과 공동 주관으로 진행했다. 제작비 및 가수 출연료 등으로 2억 5000만 원이 집행됐다.

가수협회는 당초 음실연에 8억 원을 지원요청했다가 6개월안에 집행한다는 조건으로 4억 원을 받기로 최종 조정했다. 갈등은 이사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희망콘서트’를 강행하면서 불거졌다. 올 상반기까지 충분히 검토할 시간이 있었으나 김흥국 회장이 몇몇 측근들과 밀어부쳤다는 것.

김흥국 회장은 “재정이 빈약한 가수협회를 끌고가기 위해 대외 홍보를 통한 회원수 늘리기 등 나름 동분서주해왔다”면서 “특정 개인의 이익을 위해 한 것도 아니고 이미 KBS와 편성 등이 잡힌 상태에서 되돌리기도 쉽지 않았다”고 해당 매체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4개월째 내홍과 파문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가수협회는 현재 14인 비상대책위원회(공동위원장 박일서 조항조)를 꾸려 가동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김흥국은 지난 2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가수협회를 언급한 바 있다. 이는 내홍 중 녹화한 것으로 그의 발언이 더욱 눈길을 끌었다.

김흥국은 ‘가수협회장 임기가 1년 남았는데 재선이 유력한가’라는 MC들의 질문에 “아니다. 한번이면 족하다”고 말했다.

이어 김흥국은 “쉽지 않은 자리다”면서 “소위 인기가수, 히트곡 있는 가수들이 다들 바쁘고 소속사가 있고 하다보니까 협회장 마음대로 할 수가 없다. 이런 상황을 처음 접하면서 뭉치면 엄청난 큰 힘을 발휘할 수 있는데... 그런 게 아쉽다”고 토로한 바 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