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컬투쇼’ 이제훈, 300만 공약 “분장 그대로 재출연..뭐든 하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컬투쇼’ 이제훈이 영화 ‘박열’이 300만 관객 돌파시 “영화 속 복장으로 ‘컬투쇼’에 재출연해 뭐든 하겠다”는 공약을 걸었다.


19일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서는 영화 ‘박열’의 이준익 감독과 영화에 출연한 배우 이제훈, 최희서가 게스트로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제훈은 “(관객) 300만 명 돌파 시 영화 ‘박열’ 속 복장 그대로 ‘컬투쇼’에 재출연하겠다”며 “춤을 추든 뭐라도 하겠다”라는 공약을 걸었다. 그는 “냄새도 날 수 있고 지저분하겠지만, 여러분과 만나는 시간을 갖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MC들은 “와서 그룹 트와이스 ‘시그널’에 맞춰 춤도 추라”고 제안했고, 이제훈은 당황한 모습을 감추지 못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영화 ‘박열’은 1923년 도쿄, 6000여 명의 조선인 학살을 은폐하려는 일제에 정면으로 맞선 조선 최고 불량 청년 박열(이제훈 분)과 그의 동지이자 일본인 연인 후미코(최희서 분)의 믿기 힘든 실화를 그린 영화다. 오는 28일 개봉.

사진=SBS 파워FM ‘컬투쇼’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