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컬투쇼’ 이제훈 “박열 위해 한달간 곡기 끊어..연기 아닌 진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제훈이 연기를 위해 실제 단식을 했다고 밝혔다.

19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영화 ‘박열’의 개봉을 앞두고 있는 이준익 감독, 이제훈, 최희서가 출연했다.

이날 이제훈은 “제가 이준익 감독SA과의 작업을 항상 원하고 있었는데 이번에 같이 하게 돼 행복하다”고 말했다.

이어 “시나리오 읽고 위인을 연기한다는 게 엄청난 부담으로 다가왔다. 잘하고 싶은 욕심에 선택을 했다”고 단식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극중 박열이 감옥에 들어가서 단식 투쟁을 하는데 말로만 연기하는 거보다 몸으로 보여줘야겠다는 생각에 단식을 했다. 탄수화물을 한 달간 안 먹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쌀을 안 먹으니 사람이 정말 피폐해지더라”며 “촬영 후 쌀떡볶이를 먹었는데, 뇌를 자극하는 게 엄청났다. 사람은 탄수화물을 먹어야 한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박열’은 1923년 도쿄에서 6천 명의 조선인 학살을 은폐하려는 일제에 정면으로 맞선 조선 최고 불량 청년 박열(이제훈)과 그의 동지이자 연인 후미코(최희서)의 믿기 힘든 실화를 그린 작품. 오는 28일 개봉한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