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찬민 아나운서, 박민하가 박찬민 딸이었어? ‘넷째 득남 소식까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찬민 아나운서가 넷째 득남 소식을 전했다.

19일 방송된 SBS ‘좋은아침’에선 저출산 대한민국에 대해 다뤘다.

이날 박찬민 아나운서는 임신, 출산, 육아의 달인으로 함께 했다. 박찬민 아나운서는 최근 득남했다. 넷 째 박민유 군의 사진이 이날 공개됐고 훌쩍 자란 세 딸과 미모의 아내까지 함께 한 가족사진도 공개됐다.

박찬민 아나운서는 “셋째 민하와 민유 나이차이가 열 살이다. 또 낳았다고 말하기가 부끄러워서 서프라이즈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저희는 부부가 아이들을 다 좋아한다. 민하 같은 딸을 하나 더 낳자고 계획을 했었다. 올해 3월 아들을 낳았다”고 밝혔다.

다둥이 가족의 비결은 부부간 금슬. 박찬민 아나운서는 아내와 많은 대화를 나눈다며 “퇴근하자마자 자기전까지 대화를 나눈다”고 말해 부러움을 샀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