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설리 전라신 편집 없다” 19금 전망 ‘리얼’의 초강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리얼’ 측이 설리의 전라신을 편집 없이 내보내기로 결정했다.

20일 일간스포츠에 따르면 영화 ‘리얼’ 팀은 15일 기술시사회를 가졌다. 기술시사회는 스태프들이 모여 사전 시사를 하는 자리로 내부의 첫 반응과 목소리를 가장 적나라하게 주고받는 자리이기도 하다.

설리의 수위 높은 전라신을 두고 논의가 이어진 결과, 편집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설리가 이번 영화에서 고심 끝에 꽤 과감한 노출신을 촬영한 만큼 그 모습을 편집 없이 내보내는 쪽으로 내부 의견이 모아진 것.

영화 관계자는 해당 매체에 “설리의 전라신이 영화에 담긴다. ‘리얼’ 소재와 장면이 꽤 강렬하고 세다”고 전했다.

현재 영상물등급위원회에 등급분류 진행 중인 ‘리얼’은 신청부터 청소년관람불가 등급으로 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진행된 제작보고회에서 성동일은 “극중 설리와 김수현의 멜로가 있다. 시원하게 기대해도 될 것”이라고 말해 기대를 높인 바 있다.

‘리얼’은 아시아 최대 규모의 카지노를 둘러싼 두 남자의 거대한 비밀과 음모를 그린 액션 느와르다. 극 중 설리는 김수현(장태영)이 다니는 VVIP 재활병원의 재활치료사 송유화 역을 맡아 열연한다. 28일 개봉.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