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배정남 “브라덜 살아있네” 류승범 근황 공개 ‘자연인 외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모델 출신 배우 배정남이 절친한 배우 류승범의 근황을 공개했다.

20일 배정남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브라덜~ 살아있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한 장 게재했다.

사진에는 카페에서 선글라스를 낀 채 포즈를 취하고 있는 배정남 류승범의 모습이 담겨 있다. 최근 영화 ‘보안관’ MBC ‘무한도전’ 등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배정남과 달리, 오랜만에 얼굴을 드러낸 류승범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그는 장발에 덥수룩하게 수염을 기른 ‘자연인’ 외모로 단번에 시선을 사로잡았다.

배정남과 류승범은 연예계 절친으로 유명하다. 배정남은 류승범의 추천 덕에 영화 ‘시체가 돌아왔다’, ‘베를린’ 등에 출연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정남은 과거 한 인터뷰에서 류승범과의 인연에 대해 “10년도 넘은 것 같다. 지인들끼리 모인 자리에서 처음 만났다. 제가 돈도 못 벌고 반지하에서 어렵게 살 때 형님이 밥이랑 술 사주며 많이 챙겨줬다”고 밝히며 각별한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