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풍문쇼’ 측 “에이미에 진심으로 사과, 건강 회복하길 바란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풍문쇼’ 측이 에이미에 대한 방송분에 대해 사과 입장을 전했다.


20일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 측은 “지난 19일 방송된 채널A ‘풍문쇼’ 방송에서 일부 출연진의 발언 가운데 에이미 씨가 상처를 입을 만한 내용이 있었다”며 “제작진은 이를 안타깝게 생각하며 에이미 씨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뜻을 전한다. 조속히 건강을 회복할 수 있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19일 ‘풍문쇼’에서는 마약 복용 혐의로 강제 추방된 에이미에 대해 기자단이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출연진들은 ‘초면인 기자에게 20만원을 빌렸다’, ‘구치소에서 만난 기자에게 얼굴 보정을 부탁했다’는 등 에이미와 관련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이후 이날 스포츠조선 측은 에이미가 위와 같은 ‘풍문쇼’ 방송 내용에 충격을 받고 미국 로스앤젤레스 자택에서 자살을 기도했다고 보도했다. 현재 그는 인근 병원으로 후송돼 응급치료를 받아 위기는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제공=더팩트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