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끼줍쇼’ 손나은, 초인종 누를 때마다…역대급 불행에 ‘꽝손’ 등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에이핑크의 정은지와 손나은이 JTBC ‘한끼줍쇼’에 출연해 피할 수 없는 굴욕과 함께 극과 극의 매력을 뽐냈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서 정은지는 예능 베테랑으로 불리며 여유로운 모습을 보인 반면 예능 초보자인 손나은은 이경규의 냉정한 예능 가르침에 수난을 예고 했다.

정은지는 벨 앞에서도 떨기보다 즐거워했다. “아무도 없다”는 대답에는 “지금 대답하시는 분은 누구?”라며 물러나지 않는 모습을 보여 지켜보던 이경규를 흡족하게 했다. 반면 손나은은 부재중인 집을 연속해서 눌러 ‘손꽝손’이라는 별명을 얻게 됐다.

이경규는 손나은의 계속되는 실패에도 위로의 말은커녕 끊임없이 벨을 누르게 하는 등 혹독한 예능교육을 실시했다. 그러면서도 뒤따라 가 시민과의 소통을 돕는 등 이제껏 보지 못했던 다정한 매력을 보였다. 심지어는 손나은이 촬영 도중 풀린 운동화 끈을 묶으려 하자 도와주려는 듯 다가가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과연 손나은이 혹독한 이경규의 예능 훈련을 마치고 성공적으로 예능계의 샛별이 될 수 있을지, 그 결과는 21일 수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