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7일의 왕비 박민영, 연우진과 재회 “너라서 다행이다” 이동건에겐 거짓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7일의 왕비’ 박민영과 연우진이 다시 만났다.

21일 방송된 KBS2 ‘7일의 왕비‘(극본 최진영, 연출 이정섭)에서는 이역(연우진)의 정체를 알게 되는 신채경(박민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감격의 재회를 하는듯 했으나 곧 쫓기는 신세가 됐다. 겨우 몸을 피해 목숨을 건졌고 신채경은 이역의 상처를 치료했다. 그는 “이렇게 멀쩡하게 살아있는 줄도 모르고”라며 감격했다.

하지만 이역은 “내가 멀쩡해 보이냐. 언제까지 속이려 했냐고? 할 수 있다면 평생 속였을 거다. 지금도 봐라, 댁이랑 있으면 자꾸 위험한 일에 휘말리지 않냐”며 화를 냈다.

신채경은 눈물을 흘리며 “정말 나 안 보고 싶었냐”고 말했고 이어 다시 미소를 지으며 “다행이다. 내가 다시 좋아하게 된 사람이 대군마마라. 내가 이상한 놈한테 마음을 준 줄 알고 걱정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과거 이역이 겨우 목숨을 구하고 지금까지 살았던 얘길 들은 신채경은 “날이 밝으면 대군마마를 부르지 않겠다. 기다리지도 않겠다. 기다리겠다고 한 약속도 무효다”하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결국 신채경은 혼자 잡히고 말았다. 임사홍(강신일)은 신채경을 진상품 도적을 도피시켜준 죄로 옥사에 가뒀다.

연산군(이동건)은 임사홍을 통해 신채경이 의금부에 잡혀왔다는 사실을 보고받고는 직접 신채경을 만났다.

연산군은 신채경에게 “그놈에 대해 아는 대로 말하라. 그놈만 잡으면 널 풀어주겠다”고 했다. 신채경은 연산군이 이역을 위험에 빠트릴 수도 있음을 알아챈 터라 거짓을 고했다.

신채경은 “그 사람은 일개 장사꾼이다”라며 “아무것도 모른다. 그냥 함께 있었을 뿐이다”라고 이역의 존재를 숨겨주고자 했다. 연산군은 “과인을 속일 참이냐. 과인한테까지 거짓말을 해? 역이 때문이냐. 역이 닮은 자라는 이유로 날 기만하는 거냐”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