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썰전’ 전원책 “문재인 정부 40일, 달라진 게 하나도 없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썰전’ 유시민 작가와 전원책 변호사가 문재인 정부에 대한 엇갈린 평가를 내놨다.

22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 작가와 전원책 변호사가 출연해 문재인 정부 40일을 평했다.
▲ ‘썰전’ 전원책 “문재인 정부 40일, 달라진 게 하나도 없다”
썰전 캡처
이날 유 작가는 “40일 동안 입법 없이 새로운 법률을 하나도 바꾸지 않은 상태에서 국가 운영이 어디까지 바뀔 수 있는지 경험해 본 예외적인 40일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똑같은 제도 아래에서도 권한을 가진 사람의 생각과 감정이 다르면 상당히 큰 폭의 변화를 이루어낼 수 있다는 걸 새삼 느꼈다”고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그러나 전 변호사는 “근본적으로 바뀐 것은 하나도 없다‘며 ”대통령의 말에 권위가 부여되고 아무도 태클을 걸지 못하는 상황은 그대로“라고 비판했다.

전 변호사는 “야당이 어떤 인사에 대해서 불평을 하고 비판을 해오면 직접 불러서 의견을 청취한다든지 설득하는 모양을 갖추고, 그래도 설득이 안 되면 대통령의 태도를 명확히 밝히는 것이 소통이라고 본다”며 “그런 점에서 볼 때 (문재인 정부의 소통이) 여전히 부족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전 변호사는 “잘한 것도 많다. 대통령 권위보다 낮은 모습 등을 보이는 것은 잘했다”고 평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