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고(故)최진실 딸 최준희, ‘마음 그림으로 표현’ 놀라운 손그림 실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故) 최진실 딸 최준희(14)양이 자신의 마음을 손그림으로 표현했다.

최근 최준희 양은 자신의 SNS를 통해 “세상에서 가장 가깝고 사랑하던 사람이, 이젠 잘 자라는 말조차 못하는 사이가 되면 마음에 큰 흉터가 생겨”라는 멘트를 말풍선에 인용했다.

이어 “아물지 않을 거야. 평생”이라고 언급했다. 특히 최준희 양의 놀라운 손그림 실력이 눈길을 끌었다.

앞서 최준희 양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족이라는 사람들의 상처가 너무 크다. 진짜 살려주세요”라는 글과 함께 여성이 목을 맨 사진을 올려 네티즌을 걱정하게 했다. 현재 이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

이에 네티즌은 “최준희 양! 힘내요”, “응원해주는 사람 있으니까 힘내”, “준희 그림에 소질 있네”, “준희 파이팅!!” 등 응원의 댓글을 남겼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