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수업을 바꿔라 성준, 미국 CSI 수업에서 명탐정급 활약 “범인은 바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성동일 아들 성준이 미국 고등학교의 CSI 수업에서 똑 소리나는 면모를 보였다.

23일 방송된 tvN ‘수업을 바꿔라’에서는 성동일, 성준의 미국편 2탄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성동일 부자는 미국 라스베가스에 위치한 ‘데저트 오아시스 고등학교’을 방문했다. 초등학생인 성준은 다소 어려워 보이는 CSI 수업에 참여했다. 범죄 현장의 정보를 어떻게 처리하고 수집하고 기록하는지를 배우는 범죄수사학 수업으로, 미국의 일반 학교에서도 진행되는 수업이었다.

우선 용의자 탐색 시간이 이어졌다. 12세의 준이가 과연 고등학교 수업에 잘 적응할지 염려됐지만, 준이는 차분하게 범인을 추리해나갔다.

준이는 “이 사람은 모자를 안 썼어요” 등의 세심한 추리력을 발휘해 범인을 추리해나갔다. 함께 수업을 듣던 성동일에게 제작진이 “형사 역할 해보지 않았냐”고 묻자 성동일은 “저는 대본 써진대로만 해서. 외국 수사를 안 맡아 봤어요”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윽고 범죄 현장에서 단서를 찾는 두번째 수업이 이어졌다. 성준은 “왜 범인이 장갑을 꼈을 것 같냐”고 묻는 질문에 “지문이 남기 때문입니다”라고 말해 선생님을 놀라게 했다.


세번째 수업에서는 증거 분석 수업이 이어졌다. 현미경으로 증거를 직접 살펴보고 분석하는 시간이었다. 성동일은 “와 근데 정말 기가 막힌다. 너무 잘돼있다”며 미국 수업 방식에 감탄했다. MC 홍진경 또한 “이론이 아닌 체험 수업이라 준이도 따라할 수 있는 것 같다”며 놀라워 했다.

사진=tvN ‘수업을 바꿔라’ 방송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