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최고의 한방’ 김민재, 이세영에 고백 앞두고 초긴장 ‘풋풋한 교복 자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고의 한방’ 김민재가 이세영에게 고백을 앞둔 1초 전 순간이 공개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KBS 2TV 예능드라마 ‘최고의 한방’(연출 유호진, 라준모(차태현)/ 극본 이영철, 이미림)은 죽은 줄 알았던 과거의 톱 스타가 살아 돌아오면서 펼쳐지는 이 시대 20대들의 청춘 소란극.

지난 13, 14회에서 이지훈(김민재 분)은 자신이 오랫동안 짝사랑해온 최우승(이세영 분)과 유현재(윤시윤 분)의 사이가 점차 가까워지는 것을 보고 질투를 폭발시켜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와 함께 지훈이 질투에 휩싸여 도혜리(보나 분)와 삼겹살을 먹고 있던 도중 가게로 들어온 현재-우승과 마주쳐 당황스러워 하는 모습이 포착돼,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변모될지 궁금증이 모아진 바 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교복을 입고 있는 이세영-김민재의 모습이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이세영은 현재와 마찬가지로 쿨내 나는 털털한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는 한편, 김민재는 안경을 장착하고 한층 업그레이드 된 모범생 포스를 풍기고 있어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든다.

그런가 하면 김민재의 손에는 꽃다발과 선물이 들려있어 궁금증을 자극한다. 그는 이세영이 알아채지 못하도록 꽃다발과 선물을 등 뒤에 감추고 있는데, 그런 김민재의 표정에서 긴장감이 묻어 나와 보는 이들까지 침을 꼴깍 삼키게 한다. 이는 우승과 지훈의 고교시절 모습으로, 지훈이 우승에게 고백하기 직전의 상황. 이에 어떤 상황이 이어질지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이에 대해 ‘최고의 한방’ 측은 “오늘(24일) 방송에는 질투심에 사로잡힌 지훈으로 인해 현재-우승-지훈의 ‘시공간 삼각로맨스’가 본격적으로 진전될 예정이다.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변화해갈지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고 밝혀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한편, 최고의 한방에 모여 사는 20대의 이야기로 웃음과 세대간의 공감을 자아낼 ‘최고의 한방’은 오늘(24일) 토요일 밤 11시 15, 16회가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몬스터 유니온 제공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