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사람이 좋다’ 김윤아, 아들 공개..둘째 아이 갖지 않는 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람이 좋다’ 김윤아가 둘째 계획 없는 이유를 밝혔다.

김윤아는 25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출연해 둘째 아이를 갖지 않는 이유를 털어놨다.

김윤아는 아들 민재군에게 “민재야 동생 필요해?”라고 물었다. 그러자 민재는 “아니 괜찮은데”라고 답했고, 김윤아는 “둘째가 있으면 나는 은퇴다. 아기 키우는 직장 엄마들은 다 이해할 거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신체적인 변화, 예를 들면 손목이 아파서 기타를 쥐기 힘들거나 건반을 오래 연주하면 전보다 몸이 아프다”며 “그걸 제외하고 가장 힘든 부분은 원래 저녁 8시부터 새벽 2~3시까지 가장 작업이 잘 되는 시간인데 그렇게 할 수 없게 된다”고 토로했다.

또 김윤아는 아티스트로서 “해가 쨍쨍한 낮 12시부터 곡을 써야 되는 막막함이란 사막에서 물을 찾는 막막함이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김윤아와 김형규는 시간을 분배하면서 아들 민재를 케어 했다. 스케줄이 많은 김윤아는 아들에게 일정을 설명했고, 부부가 상의해서 시간을 나누면서 민재와 함께 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윤아는 김형규에게 끌린 이유에 대해 “아버지가 많이 아프셔서 항상 죽음이라는 게 있었는데 이 친구는 사랑이 많은 집에서 사랑을 다 받고 자란 거다. 햇볕에 쨍쨍한 곳에서 자란 나무 같은 느낌이라 부러웠다”며 “사랑을 많이 받고 자라서 항상 마음에 여유가 있고 항상 재밌구나 싶었다. 나도 덩달아 안심이 되는 게 가장 김형규의 매력 포인트 중 하나가 아니었나 싶다”고 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