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7080 스타’ 국내 1세대 DJ 박원웅 별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70~80년대 라디오 음악 프로그램을 통해 수많은 애청자를 거느렸던 국내 1세대 DJ 박원웅씨가 지난 24일 별세했다. 77세.
▲ 팝을 사랑한 ‘1세대 DJ’ 박원웅 별세…향년 77세
연합뉴스

 1967년 MBC 음악 프로듀서로 입사해 라디오 프로그램 ‘뮤직 다이알’의 연출을 담당했던 고인은 내부 사정으로 진행까지 맡았는데, 청취자들의 반응이 좋아 정식 DJ로 데뷔했다. 그는 대표적인 청춘 음악 프로그램인 ‘별이 빛나는 밤에’의 ‘별밤지기’로 활약하다 ‘밤의 디스크쇼’를 맡아 국내 팝 음악 열풍을 이끌었다. 이 프로그램은 이후 그의 이름을 내건 ‘박원웅과 함께’로 제목이 바뀐 뒤 18년간 약 5400회 방송됐다.
 
고인은 신인가수들의 등용문이자 가수 이선희와 그의 데뷔곡 ‘J에게’를 탄생시킨 ‘강변가요제’를 기획하기도 했으며 1993년 ‘골든디스크’를 마지막으로 MBC에서 22년간의 DJ 생활을 마감했다. 빈소는 서울 역삼동성당 장례식장 요셉관 1호실이다. 발인은 27일 오전 9시 30분이며 장례미사는 같은 날 오전 10시 역삼동성당 대성당에서 치러진다. 유족으로는 자녀인 창원·지현·지혜씨가 있다. (02)553-0820.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